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뮤지컬배우 정영주, 민머리 시스루룩…메가톤급 파격



10일 오후 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그랜드볼룸에서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마마 역을 맡은 정영주가 캐스팅 소감을 밝힌 후 무대를 바라보고 있다.

내년 1월 9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레트 버틀러 역에 배우 주진모, 김법래가 스칼렛 오하라 역에는 바다와 서현이 캐스팅됐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미국 작가 마가렛 미첼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프랑스 뮤지컬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