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룸메이트' 나나 "남자 많다"는 타로 점괘 듣더니…지금 마음에 있는 사람이?

‘룸메이트 나나’. [사진 SBS ‘룸메이트’ 화면 캡처]


애프터스쿨의 멤버 나나(23)가 ‘룸메이트’에서 타로점을 봤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시즌2’에 출연한 나나는 이국주, 써니와 함께 서울 삼청동으로 타로점을 보러 갔다.

나나는 연애운을 보기로 했다.

타로를 봐주는 전문가는 나나에게 “과거 누군가가 마음 속에 있어서 새로운 연애에 대한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주변에 남자가 너무 많은데 본인이 움직이지 않는게 문제다. 연애보다 일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나나는 포커페이스를 유지하지 못한 채 화들짝 놀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자친구가 있느냐”는 질문에 나나는 “마음속에 생각하는 사람은 많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나나는 이어 “과거에 얽매여서 새로운 시작을 못한다고 했잖아요. 잊을까요 아니면 다시 만날까요?”라고 묻기도 했다. 이 질문에 대해 타로점에서는 “기회가 오면 다시 만날 가능성이 있다. 지나간 꿈이라고 생각하면 잊을 수 있을 거다”라는 결과가 나왔다.

나나와 이국주, 써니는 야외 테이블에 앉아 상황극을 벌이기도 했다. 써니와 이국주가 오타니 료헤이 등을 언급하자 나나는 뜬금없이 “나 요즘 남편 때문에 힘들다. 잠을 못 잔다. 온 몸이 뻑적지근해”라고 말해 써니와 이국주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룸메이트 나나’. [사진 SBS ‘룸메이트’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