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섹시 캣우먼으로 컴백한 AOA, 초밀착 가죽 옷 입고…





걸그룹 AOA(지민 초아 유나 혜정 민아 설현 찬미)가 "'캣우먼' 콘셉트를 위해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동물농장'을 봤다"고 밝혀 화제다.



AOA는 10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사뿐사뿐'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컴백을 위해 특별히 신경 써서 준비한 부분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 같이 답했다.



초아는 "어떻게 하면 더 요염하고 섹시한 캣우먼을 표현할까, 어떻게 하면 더 고양이처럼 보일까 생각했다"며 "그래서 뮤지컬 '캣츠'의 외국 버전을 보고, 그것도 모자라 '동물농장'에 나오는 고양이를 보면서 행동과 애교를 연구했다"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이날 AOA는 무대에서 앨범과 동명인 타이틀곡 '사뿐사뿐'과 수록곡 '타임(Time)' 등을 선보이며 한층 성숙해진 매력을 과시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예뻐 보이고 싶은 여자의 마음을 표현한 '사뿐사뿐'은 AOA가 작곡가 용감한 형제와 다시 한 번 손잡고 발표하는 곡이다. '짧은 치마', '단발머리'에 이어 세 번째로 의기투합한 만큼, 이번에는 어떤 성과를 거둘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AOA의 '사뿐사뿐' 음원은 오는 11일 0시 각종 온라인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