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룡 마을 화재, 63세대 소실



9일 강남구 개포동 구룡 마을에 원인 미상의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16개동 63세대가 소실됐다.
구룡 마을은 가건물이 밀집되어 있는 지역으로 1098세대 2085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 화재로 이재민 136명이 발생했고 약 1시간 30분만에 진화됐다. 이재민은 개포중학교와 주민자치회관으로 대피했으며 화재 원인은 조사 중에 있다.

최효정 기자 misirlou@joongang.co.kr
영상=강남소방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