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힐러’ 박민영, 긴머리 싹-뚝, 변신 시도한 이유? ‘똘끼충만’

‘힐러 박민영’ [사진 (주)김종학프로덕션]
배우 박민영(28)이 단발머리로 변신했다.

KBS2 새 월화드라마 ‘힐러’(극본 송지나, 연출 이정섭 김진우) 제작진은 10일 박민영의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민영의 화장기가 거의 없는 얼굴과 짧은 단발 머리, 활동하기 편한 의상이 눈에 띈다.

박민영은 비루한 스펙과 열정밖에 없지만 전설적인 여기자 ‘오리아나 팔라치’처럼 세상이 다 알아주는 유명한 기자가 되기를 꿈꾸는 근성과 똘끼로 충만한 인터넷신문사 기자 채영신 역을 맡았다.

채영신은 늘 특종에는 한 발씩 늦어 뒷북만 치지만 올곧은 마음과 절대 포기하지 않는 끈기를 갖고 있는 캐릭터다. 박민영은 특종을 위해서라면 변장, 잠복, 잠입 취재도 마다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게 될 예정이다.

지난달 ‘힐러’의 첫촬영에 돌입한 박민영은 털털한 말투와 행동은 기본 잠입 취재를 위해 능청스럽게 연기를 하는 모습을 선보이는 등으로 뼛속까지 채영신으로 변신했다.

한편 ‘힐러’는 정치나 사회 정의 같은 건 재수 없는 단어라고 생각하며 살던 청춘들이 부모세대가 남겨놓은 세상과 맞짱 뜨는 통쾌하고 발칙한 액션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12월 8일 첫 방송 예정.

온라인 중앙일보
‘힐러 박민영’ [사진 (주)김종학프로덕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