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애인시설 국가보조금 횡령 6명 적발

장애인 보호 및 직업재활 시설 등에 대한 국가 보조금을 부정 수급한 보호시설 운영자 등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도 남양주경찰서는 10일 2008년부터 지난해 12월까지 국가보조금 1억3000만원 상당을 부정 수급받은 장애인 보호시설 원장 이모(58)씨 등 6명을 사회복지사업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또 명의를 대여해 준 3명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씨는 사무장과 공모해 외국에 사는 아들·조카·지인 등 4명과 퇴사한 직원 1명을 시설에 근무하는 것처럼 허위 등록해 급여 명목으로 보조금 1억100만원 상당을 지원받은 혐의다. 또 직업 재활시설을 운영하는 이씨의 동생(55)은 자신과 아들의 호봉을 부풀리는 수법 등으로 시설운영비 명목의 국가보조금 2850만원을 부정 수급한 혐의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