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생' 변요한, 직장동료에 엔돌르핀이 되는 ‘마성의 남자’

‘미생 변요한’. [사진 tvN 금토드라마 ‘미생’]
‘미생’ 변요한이 등장만으로도 엔도르핀이 됐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중인 tvN 금토드라마 ‘미생’에서는 오과장(이성민 분)은 물론 장그래(임시완 분)도 안영이(강소라 분)도 그리고 장백기(강하늘 분), 이 친구들에게 힘을 북돋는 유일한 신입사원 한석율(변요한 분)이 시청자들에게 기분 좋은 위로가 되고 있다.



일에 치이고 상사에 치이는 힘든 하루를 보낸 미생들의 이야기 속 한석율은 동기들의 어깨를 토닥이며 자신만의 위로를 전한다. 짙은 눈썹을 까딱이며 “술 한잔 하실래요?”라는 식이 대표적이다.



특히 지난 7일 방송된 ‘미생’에서는 직장인이 들이키는 씁쓸한 술 맛을 느끼게 하는 애환과 비애가 그려졌다. 최선과 노력만으로는 이길 수 없는 치열한 사내 정치 싸움부터 아무리 기다려도 기회가 오지 않는 신입사원까지 그야말로 술 한잔이 생각나는 회사 생활을 생생히 그렸다.



그때마다 분위기를 전환하며 등장하는 이는 다름 아닌 한석율. 동기끼리 술 한잔 안 하면 어디 동기일 수 있느냐며 능청스럽게 술 자리를 권해 신입사원들을 모아내는가 하면, 고민을 털어내기도 전 고민 있는 동기를 찾아가는(?) 인간 엔도르핀으로 사내 활력을 불어 넣었다.



직장인이라면 한번쯤 겪어봤을 애환과 고달픔에 공감하며 미생들을 응원했고, 그들에게 위로가 필요하다 느낄 때 한석율의 등장은 더욱 반가웠다.



온라인 중앙일보

‘미생 변요한’. [사진 tvN 금토드라마 ‘미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