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대한스키협회장 후보 단독 출마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년째 공석이던 대한스키협회 회장 후보로 출마했다.



대한스키협회 관리위원회는 신동빈 회장이 20대 협회장 단독 후보자로 등록, 오는 11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호텔에서 대의원총회를 열어 무기명 찬반 투표로 당선 여부를 결정한다고 9일 밝혔다. 대의원총회에서 신 회장의 당선이 확정되면 대한스키협회는 1년간 이어진 회장 공백 상태에서 벗어난다.



대한스키협회는 지난해 4월 회장 후보로 단독 출마한 윤석민 SBS미디어홀딩스 부회장을 19대 회장으로 맞이했다. 그러나 윤 전 회장은 2014 소치 겨울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체육계 행정에 대한 불만이 쌓이면서 취임 7개월 만인 지난해 11월 전격 사퇴했다. 이후 몇 개월간 직무대행 체제가 이어진 대한스키협회는 지난 1월 대한체육회의 관리단체로 지정됐다.



신 회장은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차남으로 1988년 롯데그룹에 입사해 계열사를 두루 거친 뒤 지난 2011년 롯데그룹 회장이 됐다. 신 회장은 스키 실력이 수준급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이 20대 협회장으로 당선되면 스키협회는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준비에 속도를 붙일 전망이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