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채아 폭풍먹방, 양 많다고 걱정할 땐 언제고…리지 몫까지 뺏어먹어 '여자 하정우'

‘한채아 폭풍 먹방’. [사진 KBS2 ‘인간의 조건’ 캡처]
배우 한채아(32)의 ‘폭풍 먹방’(먹는 방송)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한채아는 지난 8일 오후 11시15분 방송된 KBS2 ‘인간의 조건’에 새롭게 합류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채아, 김영희, 리지는 저렴하게 음식을 파는 식당을 찾았다.



한채아는 2500원짜리 콩나물 비빔밥을 시켰다. 비빔밥의 푸짐한 양에 한채아는 “양이 진짜 많다”며 걱정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눈 깜짝할 사이에 비빔밥을 다 먹은 한채아는 리지가 시킨 칼국수까지 얻어 먹는 놀라운 식성을 보였다.



폭풍 먹방을 선보인 한채아는 그릇을 다 비우고 나서야 카메라를 의식했다. 한채아는 카메라를 향해 민망한 표정을 지으며 비밀로 해달라고 부탁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채아는 이날 방송에서 민낯도 공개했다. 한채아는 세안 후에도 굴욕 없는 미모를 자랑해 시선을 모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채아 폭풍먹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