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브라운슈바이크 류승우 2G 연속골 폭발…팀 4연승 견인

류승우(21·아인트라흐트 브라운슈바이크)가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며 팀의 4연승을 이끌었다.

류승우는 지난 9일(한국 시각) 열린 2014-2015시즌 독일 2부리그 13라운드 FC 에르츠게비어게 아우에전에 선발 출전해 전반 9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활약했다. 이날 브라운슈바이크는 류승우의 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류승우는 지2일 Vfr 알렌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데 이어 2경기 연속 득점의 상승세를 탔다

류승우은 기민한 움직임으로 상대 진영을 휘저었다. 류승우는 라파엘 고르테가 오른쪽 측면에서 페널티 박스 안쪽을 향해 올린 예리한 크로스를 받아 왼발 땅볼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류승우의 슈팅은 골키퍼 옆을 스치며 들어갔다. 골을 넣은 류승우는 양손을 번쩍 들어보이며 환호했다.

한편 브라운슈바이크는 류승우의 활약 속에 최근 리그와 DFB(독일축구협회) 포칼컵을 합쳐 4연승을 달리며 리그 8위로 올라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