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완지시티, 기성용 풀타임 활약에 아스날에 역전승…"경쟁력 있었다"

‘기성용 풀타임’. [사진 스완지 시티 공식홈페이지]


기성용(25)의 활약이 돋보였다.

기성용은 10일(한국시간) 웨일스의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아스널과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경기가 끝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경기는 스완지시티가 아스널에 2-1로 역전승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선 기성용은 공격과 수비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다.

기성용은 비록 공격포인트를 작성하지는 못했으나 패스 연결과 상대 공격 흐름 차단 등 중원에서 안정된 기량을 뽐냈다. 스완지시티는 아스널과 후반에만 3골을 주고받는 접전 끝에 2-1로 역전승을 거둬 최근3경기 무패(2승1무)를 이어가며 프리미어리그 5위(승점 18)로 도약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경기 후 기성용에 6점의 평점을 부여했다. 이어 기성용에게 ‘아스널을 상대로 경쟁력 있었다(Competed)’라며 아스널 중원과 격렬한 싸움을 치른 기성용의 풀타임 활약을 인정했다. 아스날전에 선발 출전한 스완지 선수들은 대부분 평점 6점과 7점을 받았다. 이날 경기 역전 결승골을 터뜨린 몬테로는 평점 9점으로 양 팀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공격수 보니는 평점 5점으로 팀내 최저평점을 받았다.

이날 경기에서 스완지 시티는 아스날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질피 시구르드손과 바페팀비 고미스가 연속골을 성공시켜 역전승을 차지했다. 5승 3무 3패(승점 18)가 된 스완지 시티는 아스날을 밀어내고 7위서 5위로 올라섰다. 4승 5무 2패(승점 17)의 아스날은 6위로 떨어졌다.

기성용은 세트 피스 상황에서 장신을 활용해 적극적인 공격 가담을 선보이기도 했다. 전반 9분에는 박스 왼쪽에서의 프리킥 기회서 시구르드손이 올린 강한 크로스를 문전에서 헤딩을 시도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기성용 풀타임’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