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0억 고철 매각권 준다며 거액 챙긴 장애인 단체

고리원전의 100억원 대 고철 매각권을 주겠다며 고철업자로부터 거액을 받아 챙긴 전 장애인 단체 대표가 구속됐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0일 고리 원전 고철 매각권을 수의계약 하도록 해주겠다고 속여 고철업자로부터 9억6000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로 오모(52)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오씨는 지난해 2월부터 지난 6월까지 고철업자 송모(51)씨로 부터 21회에 걸쳐 돈을 받았다. 오씨는 부산시 기장군 장애인협회 회장과 원전지역 장애인 고용창출협회 공동대표를 겸하면서 중증 장애인 고용시설을 짓는다며 부지 매입비와 건축비 명목으로 돈을 받았다.

오씨는 연간 100억 원대의 고철을 시세의 1/3 가격에 가져오면 큰 이익을 낼 수 있다고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결과 고리원전에서는 연간 100억원대 고철이 나오지 않고, 원전지역 장애인 고용창출협회는 고철 사업권을 따내기 위해 만든 조직으로 드러났다.

김상진 기자 daed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