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역시 차세대 쇼트트랙 여왕'…심석희, 월드컵 3관왕

633

차세대 쇼트트랙 여왕 심석희(17·세화여고)가 2014~2015 시즌 첫 월드컵 대회에서 개인 네 번째 3관왕에 올랐다.

심석희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2014~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1000m 2차 레이스에서 1분35초740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김아랑(1분35초831)을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전날 1500m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했던 심석희는 이번 대회 개인전에서만 금메달 2개를 따냈다.

심석희는 이어 열린 여자 3000m 계주에서도 김아랑, 최민정, 전지수와 함께 출전해 4분06초916로 골인해 금메달을 추가했다. 지난 2012-2013시즌 1차 대회와 2013-2014시즌 1차 대회, 3차 대회에 이은 개인 네 번째 3관왕이었다.

남자대표팀의 서이라(한국체대)는 남자 1000m 2차 레이스에서 1분23초390의 기록으로 우승, 자신의 첫 월드컵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팀은 전날 1500m에서 신다운(서울시청)이 금메달을 따낸데 이어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2개를 획득하며 성공적으로 시즌 스타트를 끊었다.

한편 한국 출신의 귀화 선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은 이번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전날 1000m 1차 레이스에 이어 10일 열린 5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빅토르 안은 500m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우다징(중국)과의 몸싸움 과정에서 반칙 판정을 받아 실격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사진=뉴스1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