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윤주 소속사 해명, "장윤주 생일은 맞다. 노홍철과는 관련 없어"

‘노홍철·장윤주’ ‘장윤주 소속사 해명’.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한 매체가 노홍철(35) 음주운전 적발 순간을 사진으로 포착한 뒤 노홍철-장윤주 열애설이 불거지자 장윤주(34)의 소속사가 해명에 나섰다.
장윤주 소속사 에스팀은 한 매체를 통해 “장윤주가 생일을 맞아 지인들과 함께 식사 자리를 가진 것을 맞지만 노홍철과 전혀 관련 없는 지인들과의 모임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8일 한 매체는 노홍철이 강남구 논현동 서울 세관사거리 인근에서 술을 마시고 자신의 승용차를 운전하다 음주 단속에 적발돼 음주 측정을 받는 사진을 보도하면서 노홍철이 측정을 거부하고 채혈을 원했다는 내용을 전한 바 있다.

네티즌들은 이 매체가 노홍철 음주운전 현장을 바로 찍을 수 있었던 이유에 의문을 제기했다. 일각에서는 이 매체가 노홍철과 장윤주의 열애설을 취재하다가 우연히 음주운전 단속 장면을 목격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노홍철이 음주운전 단속에 걸린 날인 11월 7일은 공교롭게도 장윤주의 생일이었기 때문에 이런 의혹은 더 커졌다.

한편 노홍철은 음주운전 적발 보도 직후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 MBC ‘무한도전’ ‘나 혼자 산다’에서 자진 하차한다고 발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노홍철’ ‘장윤주’ ‘장윤주 소속사 해명’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