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영업자 대출 매년 10조 급증, 베이비 부머 은퇴…대출 증가세 제동 필요

‘자영업자 대출 매년 10조 급증’. [사진 YTN 화면 캡처]


영업자 대출이 매년 10조원씩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은행 등 5개 시중은행의 자영업자 대출 잔액은 2010년말 94조 원에서 2011년 말 104조 원, 지난해 말 124조 원으로 늘어난 데 이어 올해 10월 말에는 132조 원까지 급등했다.

하지만 자영업자대출을 제외한 중소기업대출의 경우 2010년말 157조원이었던 대출규모가 올해 10월말에는 오히려 147조원으로 줄었다.

대기업 대출(29조원)이나 전세대출(13조원), 신용대출(8조원)의 증가 폭은 자영업자 대출 폭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영업자 대출이 매년 10조원식 급증한 이유는 베이비 부머 세대의 은퇴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말 자영업자 수는 537만명으로 2009년 대비 10.4% 늘었다. 하지만 국내 경기 침체 장기화로 사업 상황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소상공인진흥공단에 따르면 자영업자들의 월평균 매출은 2010년 990만원에서 지난해 877만원으로 급감했다.

전문가들은 대출이 늘면서 연체율도 함께 오르고 있는 만큼 빚 폭탄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엄격한 심사 등을 통해 대출 증가세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자영업자 대출 매년 10조 급증’. [사진 YTN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