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대 교수, 女인턴 성추행 혐의

수학분야에서 국제적으로 저명한 서울대 교수가 인턴 여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조사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서울 북부지검 형사3부(윤중기 부장검사)는 자신이 데리고 있던 인턴을 성추행한 혐의로 서울대 수리과학부 A교수를 수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검찰 등에 따르면 A 교수는 지난 7월말 서울세계수학자대회를 준비하며 20대 여자 인턴 B씨의 신체 일부를 만진 혐의(강제추행)를 받고 있다. 회식을 마치고 함께 귀가하던 이들은 잠시 서울 한강공원에 들렀고, A 교수는 공원 벤치에서 B씨를 무릎에 앉히고 신체 일부를 만졌다. 이같은 일이 있은 다음 날 B씨는 A 교수에게 인턴을 그만두겠다고 통보했다. B씨는 대회 집행위원회에 속한 A 교수를 돕는 업무를 맡고 있었다. 대회 준비를 위해 추천과 공개채용을 거쳐 선발됐으며 서울대가 아닌 다른 대학 소속이다. 경찰은 지난 9월 중순 관련 첩보를 입수해 수사를 시작했다. A 교수는 경찰 조사과정에서 관련 사실을 인정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A 교수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이달 초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했다”고 말했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