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능일 D-3’ 문·답지 배부 시작…응시자는 지난해보다 ‘감소’

‘수능일’‘수능일 증시 10시 개장’ [사진 YTN 화면 캡처]



2015학년도 대학수능시험일이 3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이와 관련한 각종 변동사항이 발표되고 있다.

오는 13일 치러지는 수능일에는 시험장 인근 200m까지는 에는 차량 통제가 실시되며 대중교통은 증차된다. 수능일에는 서울 지하철은 38회 증차되며 시내·마을버스는 최소 배차간격으로 운행된다. 또 지하철 배차시간은 6시부터 10시까지 확대되며 지하철역별로 안내요원 159명이 배치된다.

이어 서울시는 4시에서 12시까지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해 택시 약 1만5천여대를 추가 운행한다. 몸이 불편한 수험생을 위해서는 장애인콜택시 473대를 우선배차한다. 또 수험장 인근 주요 지하철역, 버스정류소 등에 ‘수험생 무료 수송’이라는 안내문이 부착된 차량 800대를 비상대기시켜 수험생이 승차를 요청하면 인근 수험장까지 무료로 데려다 줄 예정이다.

교통편만이 아니다. 한국거래소는 지난 6일 “수능일인 13일 유가증권시장, 코스닥시장, 코넥스시장, 파생상품시장 등의 매매거래 개시와 종료 시간이 1시간씩 늦춰진다”고 밝혔다.

수능일 당일은 증시만 10시에 개장하는 것이 아니다. 관공서와 기업체 출근 시간도 오전 10시로 1시간 늦춰질 예정이다. 전국 시 지역을 비롯해 시험장이 설치된 군 단위 지역에서의 관공서 출근 시간은 오전 9시에서 10시로 늦춰진다. 하지만 기업체 출근 시간은 다소 탄력적이다. 일단 정부는 출근 시간을 늦춰줄 것을 대기업을 중심으로 요청한 상태다.

기상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11월 7일부터 수능일까지 전국 1천257개 시험장별 날씨정보를 제공한다. 각 시·도는 돌발적인 기상상황에 대비해 도서·벽지 수험생을 위한 수송 대책, 강우·강설 대책, 대체 이동수단 투입계획을 마련하도록 했다. 또 외국어영역 듣기평가가 실시되는 오후 1시10분부터 1시35분까지 25분간 소음을 통제하기 위해 비행기 이착륙이 금지된다. 이 시간대에 버스, 열차 등 다른 모든 운송 수단은 시험장 주변에서 서행하고 경적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올해 수능은 오는 13일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85개 시험지구 1천216개 시험장에서 치러진다. 응시자는 지난해보다 1만126명 감소한 64만621명이다. 모든 수험생은 시험 당일 오전 8시10분가지 시험장에 들어가야 한다.

한편 교육부는 10일 오전 8시부터 부산 동·서부시험지구를 시작으로 전국 85개 시험지구에 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제지와 답지를 배부한다고 밝혔다. 수능에 사용될 문·답지는 수능시험 전날인 모레까지 각 시험지구로 옮겨지게 되고 시험 당일에 시험장으로 운반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수능일’‘수능일 증시 10시 개장’ [사진 YTN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