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윤주 소속사, 노홍철과 열애설에 “당일 만나지도 않았다”

‘노홍철·장윤주’ ‘장윤주 소속사 해명’.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장윤주 소속사가 노홍철 음주운전과 관련해 당일 함께 있었다는 루머에 해명했다.



지난 8일 한 연예 매체는 노홍철이 강남구 논현동 서울 세관사거리 인근에서 술을 마시고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이동하다 음주 단속에 적발돼 음주 측정을 받는 사진을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대해 네티즌들은 이 매체가 노홍철의 음주운전 현장에 있었던 이유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이날은 장윤주의 생일로, 노홍철과 장윤주의 열애설을 취재하던 중 우연히 음주운전 단속 장면을 목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장윤주 소속사는 이같은 열애설이 불거지자 한 매체를 통해 “장윤주는 생일을 맞아 식사 자리를 했지만, 노홍철과 전혀 관련 없는 지인들과의 모임이었다”며 “두 사람은 그날 만나지도 않았다. 장윤주의 생일이 사건 당일과 겹쳐 와전된 것 같다”고 전했다.



노홍철과 장윤주는 지난 1월 MBC ‘무한도전’의 ‘IF 만약에’ 특집에 가상 부부로 출연한 바 있다.



한편 노홍철은 음주운전 논란에 자숙하는 뜻에서 출연하고 있던 MBC ‘무한도전’, ‘나 혼자 산다’ 등 에서 자진 하차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노홍철’‘장윤주’‘디스패치’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