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주리그 구대성, 판정 불만 퇴장…관중석에 공까지 던져



호주프로야구(ABL) 시드니 블루삭스에서 뛰는 구대성(45)이 심판 판정에 불만을 표출해 퇴장당했다. 관중석에 공까지 던져 더 논란이 되고 있다.

10일(한국시간) 호주프로야구 공식 홈페이지 Theabl.com은 "구대성이 볼 판정 불만으로 올 시즌 처음으로 퇴장 당했다"고 했다. 구대성은 9일 호주 캔버라의 나라분다 볼파크에서 열린 캔버라 캐벌리와의 원정 경기에 등판했다. 7-3으로 앞서 8회 말 마운드에 오른 구대성은 선두타자 알렉스 후닥에게 2루수 방면 내야 안타를 맞은 것을 시작으로 아웃카운트 1개를 잡는 동안 3안타를 허용하며 2실점 했다.

이후 1사 2루에서 미치 월딩을 상대한 구대성은 풀 카운트에서 몸쪽 빠른 공을 던졌지만 그레그 켄트 구심은 볼을 판정했다. 구대성은 주심 쪽으로 서서히 걸어내려왔다. 구대성은 왼손으로 홈플레이트 위를 손으로 그었다. 자신의 공이 지나간 자리는 이 곳이라며 볼 판정에 대한 불만을 터뜨렸다. 이에 주심 그렉 켄트는 바로 퇴장을 선언했다. 구대성은 심판의 퇴장 판정에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이었다. 그리고 바로 공을 관중석에 던지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갔다.

THEABL.com은 "퇴장보다 구대성이 관중석으로 공을 던진 장면이 더 큰 문제"라며 "상벌위원회가 소집될 것"이라고 전했다. 스트라이크 판정 불만에 관중석에 공까지 던져 징계를 피하는 것은 불가피해보인다.

구대성은 이날 경기 전까지 올 시즌 3경기에 등판해 1세이브를 기록했다. 3과 3분의2이닝을 던지면서 무실점 행진 중이었다. 경기는 시드니가 캔버라를 7-5로 꺾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