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로드 FC 심건오, 데뷔전에서 TKO로 완벽 승리…"한국의 케인벨라스케즈"

‘심건오’ [사진 XTM 방송 캡처]


이종격투기 선수 심건오가 데뷔전에서 TKO 승리를 거두며 신예 강자로 급부상했다.

심건오는 9일 오후 서울 올림픽로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로드FC 019 제1경기 -130kg 헤비급매치에서 프레드릭 슬론(33·최무배짐)을 상대로 대결을 펼쳤다.

심건오는 1라운드 초반 상대에게 연이어 펀치를 허용하며 불안한 경기를 보였다. 하지만 이후 심건오는 레슬링 기술을 앞세워 테이크다운에 성공했다.

2라운드에서 심건오는 파운딩을 퍼부은 뒤 키락(팔 비틀기)을 시도했다. 이를 견디지 못한 프레드릭은 기권을 선언했다. 심건오는 2라운드 1분 16초로 TKO(Technical Knock Out)를 거두며 화려한 데뷔전을 치렀다.

경기 직후 심건오는 “기분이 정말 좋다. 타격 위주의 레슬러가 돼서 한국의 케인벨라스케즈가 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심건오’ [사진 XTM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