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북 일부 한파주의보…큰 일교차로 낮에는 기온 올라 '건강 관리 유의해야'

‘경북 일부 한파주의보’. [사진 YTN 화면 캡처]


월요일인 10일(오늘) 경북 일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오늘 전국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크게 떨어져 쌀쌀한 가운데 경북 일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은 지난 9일 오후 4시부터 경상북도 청송군과 영양군산간, 봉화군평지, 봉화군산간, 울진군산간 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했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2일이상 지속될 것이 예상될 때 발표된다.

10일 오전 5시 기준 경북 청송과 봉화, 대관령 등 일부 내륙지역은 영하 3~4도까지 떨어져 영하권의 날씨를 기록했다. 서울의 아침기온은 4.5도로 어제보다 3도 가까이 떨어졌다.

고기압의 영향권 들면서 낮에는 기온이 크게 오를 예정이다. 서울과 대전은 기온이 16도까지 오르겠고 남부지방은 광주와 대구 18도, 부산 20도로 전날만큼 포근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낮에는 기온이 올라 하루 동안의 기온 변화가 크겠다”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한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경북 일부 한파주의보’. [사진 YTN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