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룡마을 화재'…밀집된 가옥과 뒤엉켜있는 전선 '위험'

‘구룡마을 화재’ [사진 KBS1 화면 캡처]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에서 화재가 발생해 순식간에 8지구까지 번졌으나, 약 1시간 40분 만에 꺼졌다. 소방 당국은 "불은 구룡마을 7-B지구 고물상에서 시작됐다"고 밝혔다.

화재로 인해 구룡마을 5만8080㎡중 900㎡가 소실됐다. 또 16개동 63가구가 불에 타 주민 136명이 개포중학교 내 대피소, 마을자치회관 등으로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7-B지역에선 이 지역 주민 주모 씨(71)가 숨진 채 발견됐다.

구룡마을주민자치회 관계자는 “화재 발생 이후 주씨를 포함한 2명이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구룡마을은 그 동안 화재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어 소방당국이 ‘화재경계지구’로 지정한 특별관리 구역이다. 마을 내의 가옥은 대부분 판잣집이기 때문에 화재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밀집된 가옥과 뒤엉켜있는 전선이 화재의 위험성을 높였다.

구룡마을에서는 지난 2009년부터 이날까지 모두 12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구룡마을 화재’ [사진 KBS1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