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능일 시험장 인근 차량통제…200m까지 진입 불가

‘수능일’‘수능일 증시 10시 개장’ [사진 YTN 화면 캡처]


수능일 시험장 인근 차량통제를 실시하고 대중교통을 증차 할 예정이다.

오는 13일 치러지는 대학 수학능력시험 시험장 인근 200m까지는 차량통제가 시행된다. 이에 서울시는 수험생을 위한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했다.

수능 당일에는 서울 지하철이 38회 증차되며 시내·마을버스는 최소 배차간격으로 운행된다. 또 지하철 집중 배차시간은 6시부터 10시까지 확대하고 지하철역 별로 안내요원 159명을 배치 할 예정이다.

이어 서울시는 4시에서 12시까지 개인택시 부제 또한 해제해 택시 약 1만5천대를 추가 운행한다는 방침이다. 또 몸이 불편한 수험생을 위해 장애인콜택시 473대를 수험생에게 우선 배차하기로했다.

또 '수험생 무료 수송'이라는 안내문이 부착된 차량 800대를 수험장 인근 주요 지하철역, 버스정류소 등에 비상 대기시켜 수험생이 승차를 요청하면 인근 수험장까지 무료로 데려다 줄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수능일’‘수능일 증시 10시 개장’ [사진 YTN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