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친이 박정희 이름 앞뒤로 바꿔 ‘희정’으로 작명

지난해 5월 24일 오후 안희정 지사가 충남 보령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한 뒤 도청으로 돌아갈 때였다. 차가 출발하자마자 운전기사가 코피를 흘렸다. 안 지사의 행사 일정 때문에 매일 장거리를 뛰다 보니 피로가 쌓였던 것이었다. 차를 세우라고 한 안 지사가 말했다.

 “제가 운전하겠습니다.”(안 지사)

 “예?”(운전기사)

 “뒤에서 좀 쉬세요.”

 어쩔 줄 몰라 하는 운전기사를 뒷자리에 태우고 안 지사가 운전을 해 한 시간 남짓한 거리의 충남 홍성에 도착했다. 안 지사는 “늘 애써주시는 분이라서…”라고 했다.

 안 지사는 이렇게 격의 없는 모습을 많이 보였다. 외부 약속이 없어 도청 구내식당에서 식사할 때는 꼭 줄을 서서 순서를 기다린다. 가끔은 퇴근 뒤 직원들과 도청 체육관에서 탁구나 배드민턴을 함께 친다.

 지사 초기엔 엘리베이터를 탔을 때 직원들이 피했다. 그러면 안 지사는 쫓아가 말을 걸었다. “왜 피하느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묻기도 했다. 직원들이 “어려워서”라면 “엘리베이터 안 같은 공간에선 그저 친구 아니면 선후배이니 편하게 생각해 달라”고 당부했다.

 안 지사에 대해 “이미지 만들기에만 신경 쓴다”는 견해도 있다. 태안반도 북쪽 가로림만에 조력발전소를 설치할 것인가, 말 것인가처럼 주민들 간에도 의견이 충돌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을 안 해서다. 안 지사 측은 “충남이 아니라 국가 사업이라서 지사가 거론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설명했다.

 고향은 충남 논산이다. 철물점을 운영하던 부친이 박정희 대통령의 이름 앞뒤를 바꿔 ‘희정’이라고 지었다. 남대전고 1학년 때 『러시아 혁명사』를 읽고 혁명을 꿈꾸며 중퇴한 뒤 고려대 철학과에 입학했다. 1989년 당시 통일민주당 김영삼 총재의 비서실장이던 김덕룡 의원과 일하면서 정계에 진출했다. 94년 지방자치실무연구소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다. 2010년 처음 지사에 당선된 뒤 보수단체가 주관하는 행사에 참석해 축사를 하게 됐을 때 몹시 두려웠다고 했다. 그는 “만남을 거듭하면서 그분들이 나를 조금씩 이해해주신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