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하·안슬기 1위 ‘깜짝 반란’

왼쪽부터 안슬기, 김성하, 홍석만.


국내 남자 엘리트 부문에서는 김성하(22·한국체대)가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김성하는 이날 2시간17분18초 기록으로 국내 선수 중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상금 1000만원을 받았다. 전체 13위다. 2년 전까지 5000m와 1만m 선수였던 김성하는 지난해 마라톤으로 종목을 바꿨다. 김성하는 “한국 기록을 깰 수 있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마라톤 입문 1~2년차 신예들 기염
휠체어 홍석만, 스페인 제치고 우승



 여자부에서는 기대주 안슬기(22·SH공사)가 2시간37분47초로 우승했다. 중·장거리 출신인 안슬기는 고질적인 햄스트링 부상으로 고교 졸업 후 슬럼프에 빠졌다. 그나마 지구력이 좋아서 지난해 4월 대구국제대회에서 마라톤에 입문했다. 안슬기는 지난 2일 제주에서 열린 전국체전에서 6위(2시간44분24초)를 기록했다. 그리고 딱 일주일 만에 풀코스에 다시 도전해 생애 최고 기록으로 첫 우승을 차지했다.



 휠체어 부문에선 홍석만(39·1시간33분59초)이 스페인 라파엘 보텔로 히메네즈(34·1시간34분01초)를 간발의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3살 때 척추성 소아마비로 하반신이 마비된 홍석만은 “내년 열리는 세계선수권과 2016년 리우 패럴림픽에 참가해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박린·



박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