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스페인 카탈루냐주 분리독립 비공식 주민 투표 강행














스페인 카탈루냐주의 분리독립을 묻는 비공식 주민투표가 9일(이하 현지시간) 중앙 정부의 반대 속에 실시된다.

투표는 ‘카탈루냐가 국가가 되기를 바라는가’와 ‘(국가가 되길 바란다면) 독립국이 되기를 바라는가’라는 두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카탈루냐주 정부는 16세 이상의 카탈루냐 주민과 거주 외국인 540만명이 투표할 수 있다고 밝혔다. 공식적인 선거 명부는 없다.

카탈루냐주 헤로나 거리로 나온 분리독립 지지자들이 노란 투표함이 그려진 팻말을 들고 8일 투표 장려 운동을 펼치고 있다. 투표를 하루 앞둔 이날 카탈루냐주의 각급 학교와 마을 회관 등에 투표함히 설치됐다. 결과는 10일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선거는 앞서 헌법재판소가 중앙 정부의 요청을 받아들여 비공식 주민투표에 보류 결정을 내린 상황에서 진행되는 만큼 결과에 구속력은 없다.

한편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는 8일 동부 카세레스에서 열린 보수당 집회에서 “(이번 비공식 투표는) 어떤 효력도 갖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P=뉴시스, 로이터=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