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테니스 유망주 정윤성, 이덕희배 주니어대회 우승

한국 테니스 유망주 정윤성(16·양명고)이 2014 이덕희배 춘천 국제주니어대회에서 우승했다.



남자 주니어랭킹 15위 정윤성은 9일 춘천 송암레포츠타운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5번 시드 제이크 딜라이니(호주·113위)를 2-0(6-1, 6-1)로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톱시드 정윤성은 서브, 스트로크 대결 등에서 상대를 압도하며 손쉽게 이겼다. 정윤성은 "전통의 이덕희배에서 우승해 매우 기쁘고, 즐거운 추억을 가지고 늘 열심히 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했다.



여자 단식에서는 주니어랭킹 191위 김다빈(17·조치원여고)이 준우승 했다. 김다빈은 2번 시드 정우슈앙(중국·74위)에 1-2(6-3, 0-6,1-6)로 아쉽게 역전패 했다. 첫 게임부터 브레이크를 당해 긴장했지만, 상대의 게임을 곧 브레이크해 자기 리듬을 찾은 후 5게임을 내리 따내는 저력을 보여주며 1세트를 6-3으로 가져왔다. 그러나 2세트부터 집중력이 흐트러져 쉬운 스매시를 놓치는 등 잦은 범실로 역전당했다.



한편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주니어대회 중 등급이 가장 높은 이덕희배는 전통과 명성이 있는 대회로, 매년 각국의 미래 스타들이 대거 참여하고 있다. 14회째 대회를 열고 있는 대회장 이덕희 여사는 "주니어 선수들이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게 해 주는 것이 이 대회의 가장 큰 목표다. 앞으로 훌륭한 선수들이 많이 배출돼 한국 테니스가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토너먼트 디렉터를 맡고 있는 신순호 명지대 감독은 "내년에는 대회 15주년이 되는데 더 수준이 높은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하겠다"고 전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