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FC 쇼군, 시작 34초 만에 TKO 패 ‘충격’





격투기 레전드 쇼군(33·브라질)이 신예 생프뢰(미국)에게 1라운드 KO패배를 당해 충격을 안겼다.



마우리시오 쇼군은 9일(현지시간) 브라질 우베르란디아 탄크레도 네베스 김나지움에서 열린 ‘UFC 파이트나이트 56’경기에서 오빈스 생프뤼에게 1라운드 34초 만에 KO패배를 당했다.



브라질 홈팬들의 응원을 등에 업고 등장한 쇼군은 1라운드 시작과 함께 쉴틈없이 펀치를 날리며 상대를 몰아붙였다. 하지만 쇼군의 펀치가 빗나간 사이 생프뢰는 강력한 왼손 카운터를 기습적으로 적중시켰다.



주먹을 허용한 쇼군은 큰 충격을 받고 그대로 앞으로 고꾸라졌다. 생프뢰는 쓰러진 쇼군에게 한참동안 파운딩 펀치를 퍼부었다.



레퍼리는 쇼군의 반응을 살피며 기다렸지만 전혀 움직임이 없자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이로써 쇼군은 3월 댄 헨더슨에게 TKO패를 당한 데 이어 2연패 수렁에 빠졌다. 최근 5경기에서 1승4패다. 그 중 2패가 1라운드에 당한 것이었다.



쇼군을 쓰러트린 생프뢰는 라이트헤비급의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다. 최근 5연승을 달리다 지난 8월 라이언 베이더(미국)에게 판정패 당했다. 하지만 생프뢰는 쇼군을 꺾으면서 반등의 기회를 마련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쇼군’ ‘생프뢰’ [사진 UFC 홈페이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