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대 여성, 동거남과 다투다 분신해 숨져

동거하는 남성과 다투던 50대 여성이 분신을 기도,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낮 12시20분쯤 강릉시 구정면 A(55)씨의 작업장에서 동거녀인 B(51)씨가 몸에 시너를 뿌리고 분신을 기도했다. B씨는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 숨졌다. 당시 A씨는 B씨의 몸에 붙은 불을 끄려다 양손에 2도 화상을 입었다.



경찰은 3년 전부터 동거 중인 이들이 금전 문제로 다투던 중 B씨가 홧김에 분신을 기도한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