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블랙프라이데이 3주 앞으로…삼성 55인치 TV 66만원

미국 최대 쇼핑 시즌인 이달 28일 ‘블랙 프라이데이(11월 넷째주 금요일)’을 약 3주 앞두고 삼성과 LG 등 국내 업체들이 대목 특수를 잡기 위해 TV 제품을 평소의 반값 수준으로 내놓기로 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대형유통업체 시어스는 삼성전자 55인치 풀HD TV 가격은 599.99달러(약 66만원)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비슷한 사양의 55인치 풀HD TV의 국내 온라인 판매가(140만~160만원)에 비교할 때 절반도 안되는 가격이다. 삼성 55인치 풀HD TV의 미국 초기 판매가격은 1199.99달러(약 131만원) 이었다.



또다른 유통업체인 샘스클럽은 LG전자 60인치 풀HD TV를 648달러(약 71만원)에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직 아마존과 베스트바이 등 가장 많은 고객이 몰리는 일부 온ㆍ오프라인 유통업체는 블랙프라이데이에 판매할 제품군을 아직 공개하지 않은 상태이다.



블랙프라이데이 기간에 팔리는 TV는 4분기 북미지역 판매량의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때문에 베스트바이를 비롯한 미국 유통업체들은 가전업체들로 하여금 기존 제품보다 가격을 대폭 낮춘 ‘맞춤형 기획상품’을 출시하라고 요청한다.



다만 국내 소비자가 블랙프라이데이 상품을 직구매하는 경우, 통관 수입 절차에 따른 별도 세금 등을 고려하면 국내에서 TV를 구매하는 가격과 별 차이가 나지 않을 전망이다.



한 전자업계 관계자는 “미국은 한국 시장에 비해 시장 규모가 20배 정도 크기 때문에 ‘박리다매’형 판매가 가능하다”면서 “3D나 스마트 기능을 뺀 보급형 제품이기 때문에 출고 가격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