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4중앙마라톤 볼데미카일 2시간7분43초로 우승

페이사 베켈레 볼데미카엘(31ㆍ에티오피아)이 2014 중앙서울마라톤대회 남자부 국제엘리트 부문에서 2시간7분43초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하고있다.김상선 기자




2014중앙서울마라톤(중앙일보ㆍ대한육상경기연맹ㆍ일간스포츠 주최)이 9일 열렸다. 1만7000여명의 참가자들은 서울 도심에서 늦가을의 정취를 한껏 만끽했다.



이날 대회에서 페이사 베켈레 볼데미카엘(31ㆍ에티오피아)이 정상에 올랐다. 볼데미카엘은 이날 잠실~성남 코스에서 열린 2014 중앙서울마라톤대회 남자부 국제엘리트 부문에서 2시간7분43초 만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볼데미카엘은 2위 에반스 키플라갓 체벳(케냐ㆍ2시간7분46초)과 불과 3초 차로 우승에 성공했다. 2012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마라톤에서 세운 개인 최고 기록(2시간6분26초)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한국에서 열린 국제 대회에서 처음 우승했다.



반면 이 대회 4연패를 노렸던 제임스 킵상 쾀바이(케냐)는 2시간11분31초에 그쳐 9위에 머물렀다.



토마스 키플라갓 로노(케냐)가 2시간7분52초로 3위에 올라 상위권에 입상했다.



국내 남자부는 김성하(22ㆍ한국체대)가 2시간17분 18초로 가장 좋은 기록을 냈다. 국내 여자부에서는 안슬기(22ㆍSH공사)가 생애 개인 최고기록인 2시간37분47초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스스로도 믿지 못하는 우승에 안슬기는 얼떨떨해했다. 눈물이 글썽글썽했지만 “말할 수 없이 기쁘다”고 하면서 웃었다.



이날 잠실~성남 순환코스에서 열린 중앙서울마라톤은 국내 유일의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하는 ‘축제의 한마당’이었다.



세계 정상급 마라토너들도 대거 참가해 대회를 빛냈다. 총상금 11만4500달러(우승상금 5만달러)가 걸린 이날 대회 국제 남자 엘리트부문에는 6개국 24명이 출전했다. 이 가운데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에서 인정한 골드등급 선수는 19명이나 됐다. 골드등급은 최근 3년간 치른 공인 대회에서 2시간10분30초 이내의 기록을 내거나 올림픽ㆍ세계선수권에 참가한 우수 선수에게 부여한다.



한편 이번 2014서울중앙마라톤은 대회 참가자가 1m를 달릴 때마다 1원씩 적립해 심장병 어린이의 수술비를 후원했다. 이 적립금은 심장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생후 6개월 된 하나(가명) 양의 맥박을 되살릴 수 있는데 쓰인다. 태어날 때부터 선천성 심장병을 앓고 있는 하나 양은 지난 5월 1차 수술을 받았지만 앞으로도 수 차례 더 수술이 필요하다.



중앙서울마라톤은 2004년부터 한국심장재단과 함께 ‘1m 1원 후원’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대회에 참가한 주자가 1m를 달릴 때마다 1원씩 적립해 심장병 어린이에게 수술비를 후원하는 방식이다. 2006년부터 중앙서울마라톤에 참가해 10명의 심장병 환자의 수술비를 지원한 최달수(54ㆍ육군 대령) 자운대 마라톤동호회 명예회장도 올해 하나 양을 위해 달렸다. 참가자들은 대회 당일 비치된 모금함을 통해 직접 후원금을 내기도했다.



또 중앙서울마라톤은 2009년부터 국내 마라톤 대회 중 유일하게 휠체어마라톤을 동시에 치르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한국ㆍ미국ㆍ스페인 등 4개국 16명이 출전했다. 휠체어 부문 1위는 홍석만이 1시간 33분59초로 우승했다.



한편 일반인들이 참가한 마스터즈 부문에서는 남자에서는 신정식씨가 2시간32분43초, 여자에서는 류승화씨가 2시간50분 6초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김지한·김보영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