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책개발비로 준 정당 보조금 1조원 멋대로 써도 33년간 감사 한번 안해

민주당(현 새정치민주연합)은 2012년 대선을 앞두고 국고보조금 6668만원을 직원들에게 보너스로 지급했다. 그 뒤 차명계좌를 통해 이 돈을 돌려받아 선거경비로 썼다. 정책개발 등에 써야 할 국고보조금을 유용한 불법행위였다. 이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적발돼 민주당은 빼돌린 액수의 두 배(1억3360만원)를 국고보조금에서 삭감당했다. 새누리당도 2012년 “정책개발 용도로 썼다”고 신고한 국고보조금 6500만원을 다른 용도로 쓴 사실이 들통 나 이듬해 1억3000만원을 삭감당했다.

이 정도는 차라리 점잖은 축에 든다. 국민 세금으로 조성된 국고보조금이 “당직자나 당원들의 유흥업소 술값으로도 버젓이 사용됐다”는 증언도 있다. 영수증은 ‘정책개발비 지급’으로 둔갑한다고 한다.

새정치연합 당원 이충렬(57)씨는 지난 5일 국회에서 국고보조금 불법 사용 관행을 폭로하면서 “야바위판이 따로 없다”고 했다.

“당 지도부의 회식비나 화환 값은 물론 당원 단합대회 비용이나 술값도 국고보조금에서 나간다. 선관위에 매년 사용 내역을 보고하지만 영수증을 허위로 기재한 뒤 정책개발비로 썼다고 보고하면 그만이다. 수 년 전까지 1년에 10억원 가까운 보조금이 ‘정책연구원’으로 위장한 당료들의 인건비로 전용됐다는 게 공공연한 소문이다.”

중앙SUNDAY가 입수한 선관위 자료에 따르면 2004~2013년 10년간 정당들이 국고보조금을 불법 사용하다 적발된 건수는 51건, 액수로는 13억4542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로 인해 삭감된 국고보조금은 21억4199만원이었다. 사용내역을 허위 보고하거나 차명계좌를 통해 유용하다 걸린 것이다. 드러나지 않은 불법사용 사례는 훨씬 많을 것이란 게 정치권 주변의 시각이다.

민주당 원내대표 정무특보와 보건복지의료공단 감사를 지낸 이씨는 중앙SUNDAY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국고보조금을 법정용도에 맞지 않게 쓴 건 수십 년간의 공공연한 관행이었다. 선관위에 적발된 건 빙산의 일각”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국회 회견에선 “1조원 넘는 세금(국고보조금)의 집행내역이 30년 넘게 비밀의 장막에 가려져 왔다”며 “지난 5년간 각 정당의 국고보조금 집행내역에 대해 전면적 외부감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980년부터 시행된 정당 국고보조금은 지난해까지 33년간 1조900억원이 지급됐다. 실질적 감사는 한 번도 이뤄진 적이 없다. 선관위가 사용내역을 감독해 왔지만 감사는 전무했다. 선관위는 웹사이트에 국고보조금 총액만 공개할 뿐 정당들의 사용내역은 밝히지 않고 있다. 일반인이 내역을 알려면 정보공개 청구 등 까다로운 절차를 밟아야 한다.

여야에선 보조금 집행 관행에 대한 개혁론이 나오고 있다. 조경태 새정치연합 최고위원은 “당 대표와 극소수 측근만 당 재정을 다루기 때문에 최고위원조차 전혀 알 수 없다. 외부감사 요구는 일리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전당대회에 국고보조금 사용내역 공개를 공약으로 걸고 출마할 예정이다. 이인제 새누리당 최고위원도 “국고보조금이 쌈짓돈처럼 불투명하게 집행되고 있어 사용내역을 홈페이지에 상시 공개해야 한다”고 했다. 폭로 당사자인 이씨는 “정당의 선관위 보고 양식이 매년 똑같아 조작이 얼마든지 가능하다”며 “선관위도 국정감사라는 칼자루를 쥔 정당을 의식해 소극적이므로 최소 5년에 한 번은 외부감사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외부감사에 대해선 경계심도 만만찮다. 특히 감사원 감사의 경우 입법부에 대한 행정부의 과잉간섭이라는 지적을 받기 쉽고, 야당에 대해 탄압 수단으로 비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연세대 김종철 (법학) 교수는 “여야의 국고보조금 사용내역을 대통령 직속인 감사원이 감사한다면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안으로 그는 “선관위의 감시를 강화하는 한편 국고보조금에서 정책개발비 투입비율을 높이고, 사용내역을 공시해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고 제시했다.

미국에선 정당과 함께 의원 개개인의 재정 입출금 내역을 모두 연방선거위원회 홈페이지에 공개하도록 돼 있다. 공개 내역이 워낙 방대해 이를 요약해 발표하는 시민단체도 있다.

▶ 관계기사 5p


강찬호 기자 stoncold@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