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시세끼' 김지호 먹성에 이서진 "다신 오지마"…얼마나 먹었기에 '깜짝'

‘삼시세끼 김지호’. [사진 tvN ‘삼시세끼’ 캡처]
‘삼시세끼’ 김지호의 먹성이 화제다.



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에는 이서진, 옥택연과 함께 연기자 김지호와 김광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번 여행에서 김지호는 ‘텃밭 브레이커’로 털털한 면모를 보이며 이른 아침부터 “배고프지 않나?”를 연발했다.



이에 이서진은 “뱃속에 거지 앉았냐”고 말했고 김지호는 “나 어제 별로 안먹었다”고 답했다.



결국 밖으로 나온 이서진은 식사를 준비했고 김지호는 옥택연와 텃밭 이곳 저곳을 다니며 채소들을 뽑았다. 이에 옥택연은 “여기 세 번만 더 오면 다 거덜 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삼시세끼 김지호’. [사진 tvN ‘삼시세끼’ 캡처]




이후 ‘삼시세끼’ 김지호는 “게스트는 마음대로 가도 된다고 한다”며 김광규를 꼬셨다. 이어 김지호가 가방을 들고 나오자 이서진은 “뭐야? 어제 먹은 건 어떻게 할건데?”라며 “최악의 게스트다”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에 김지호가 “죄송하다. 나중에 다시 불러 달라” 너스레를 떨자 이서진은 “다신 오지 마” 외쳤다.



‘삼시세끼’ 김지호의 ‘텃밭 브레이커’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삼시세끼 김지호, 잘 먹는 군” “삼시세끼 김지호, 이서진이랑 무슨 사이였지?” “삼시세끼 김지호, 이서진에게 민폐” “삼시세끼 김지호, 최악 게스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삼시세끼 김지호’. [사진 tvN ‘삼시세끼’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