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야, 연일 무상복지 놓고 논쟁…당청마저 갈등 조짐

[앵커]

세월호 특별법이 마무리되면서 누리과정과 무상급식 등 복지 예산이 연말 예산 정국의 최대 이슈로 떠올랐는데요. 여야는 주말에도 논쟁을 이어갔습니다. 그런데 정부가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사안에 대해선 여권 내에서도 미묘한 갈등이 감지되고 있습니다.

오늘(8일) 첫 소식, 안의근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은 제한된 복지 재원이 필요한 대상에 갈 수 있도록 맞춤형 복지를 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김영우 수석대변인/새누리당 : 휴일이나 방학 때 배를 곯는 아이들이 없어야 되겠다, 제대로 된 복지, 착한 복지가 필요한 게 아닌가.]

무상보육과 무상급식의 우선순위 논란에 대해서도 "보육 예산이 먼저"라는 입장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2012년 대선 때 공약으로 내건 누리과정을 지원하는 데 우선순위를 두겠다는 겁니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보편적 복지론'을 펴면서 "중앙정부가 무상보육 예산을 지자체에 떠넘기는 건 무책임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무상보육 공약을 지키려면 필요한 재원도 중앙정부가 마련하라는 겁니다.

[김진욱/새정치연합 부대변인 : '사·자·방' 권력형 게이트에 100조 원에 가까운 혈세를 낭비하지 않았다면 누리과정도 무상급식도 전혀 문제 되지 않았을 것입니다.]

누리과정 예산을 둘러싼 논란은 당정 간 마찰 요인으로도 작용할 조짐입니다.

주호영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어제 당정청 회의에서 정부, 청와대 인사들에게 "중요 사안들을 당에 떠넘기려 한다"며 "당을 밑의 사람 부리듯 하지 말라"고 쓴소리를 했습니다.

무상복지 논란이 연말 정국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무상보육 '땜질 처방'…급한 불은 껐지만 2~3달 뒤에는?무상복지 예산 갈등…정부-교육감 누가 더 큰 책임?홍준표, 돌연 무상급식 중단 선언…대선 출마 노림수?누리과정·무상급식 재원 놓고 공방…여야의 입장은?부산교육청, 무상급식 확대 연기…강원은 "고교도 혜택"누리과정 논란에 무상급식마저…대통령 공약 봤더니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