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홈런데이' 넥센 유한준 5타점, 삼성에 9-3 승리 견인…'우승 멀지 않았다'







넥센 유한준(33)이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강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넥센 유한준은 8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2-0으로 앞선 2회 2사 2·3루에 두 번째 타석에 섰다.



상대 두 번째 투수 배영수는 이미 앞선 이택근 타석에서 폭투를 범하며 흔들리던 중이였다. 유한준은 '틈'을 놓치지 않았다. 경기 초반부터 삼성의 기세를 완전히 꺾어놓는 스리런 대포를 날렸다.



넥센 유한준의 한 방은 이것으로 끝이 아니었다. 유한준은 7-1로 앞선 7회말 1사 후 김현우를 상대해 또다시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때려내며 3타수 2안타(2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시리즈 전적 1승2패로 위기에 몰렸던 팀을 구한 강력한 활약이었다.



넥센 유한준은 평소 화려한 플레이로 눈에 띄는 스타일이 아니다. 하지만 넥센 타선이 올해 팀 홈런 199개를 때려내고, 팀 타율 0.298로 선전한 데는 홈런 1, 2위 박병호와 강정호만 힘을 보탠 것이 아니다. 그들 앞에서 타율 0.316, 20홈런 91타점을 올리며 3번타자로 제 몫을 톡톡히 해준 유한준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공격력'이다. 수비 또한 만점이다. "다른 건 몰라도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는 자신있다"며 성실한 플레이를 한다.



이번 가을, 넥센이 하늘을 더 많이 가리킬 수록 우승에 가까워진다. 준플레이오프 4경기에서 2홈런을 뽑아내고 한국시리즈 3차전까지 10타수 4안타를 때려내며 맹활약 중인 유한준의 손가락은 이날도 하늘을 향했다. 조용한 '영웅'의 더 뜨거운 가을을 예고하는 한 방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넥센 유한준’.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