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가락질 이겨내야 진정한 리더 자격”

‘야신(야구의 신)’이란 별명을 가진 한화 이글스 김성근(72·사진) 감독이 7일 청와대에서 ‘어떤 지도자가 조직을 강하게 하는가’를 주제로 특강을 했다. 김 감독은 이날 강연에서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성공하는 지도자상을 제시했다. 김 감독은 2007~2011년 SK 감독을 맡으며 팀을 세 번이나 우승으로 이끈 명장이다. 특강에는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 유민봉 국정기획수석, 정진철 인사수석 등 청와대 직원 250명이 참석했다.



‘야신’ 김성근 청와대 특강

 김 감독은 우선 “세상 모든 손가락질을 이겨야지 리더가 될 수 있다”며 “사람들의 손가락질을 피하는 것 자체가 리더가 될 자격이 없는 것이다. 내가 욕을 바가지로 먹더라도 내 뒤의 사람이 편하게 일을 할 수 있게 만들어 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난에 대해 해명하는 것 자체가 시간 낭비다. 자기 길을 가야 한다. 위에 선 사람이 ‘세상 사람들이 날 어떻게 볼까’ 생각하면 안 된다. 뚝심 있게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또 “리더는 존경받는 자리에 오르면 안 되고 지나간 다음에 존경받는 자리에 있는 것”이라며 “존경보다 중요한 것은 신뢰이고 그러기 위해서 조직이 원하는 결과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결과가 없는 리더는 아무 쓸모없는 사람”이라고도 말했다.



 김기춘 실장은 강연 후 인사말에서 자신이 1995∼96년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를 맡았던 인연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감독님도 고희가 지났을 텐데 저희 같은 시니어들에게는 큰 희망이 아닌가 생각한다. 내년에는 한화 이글스도 한국시리즈에 나가기 바란다”고 덕담했다.



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