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오-이완구 연금개혁 놓고 신경전

이재오 의원 등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오 의원, 이완구 원내대표, 조해진 의원, 권성동 의원. [사진 뉴스1]




 공무원 연금 개혁을 놓고 새누리당에서 5일 신경전이 벌어졌다. 이날 오전에 열린 당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다. 당내 비주류로 쓴소리를 자주 해온 5선의 이재오 의원이 먼저 “공무원 연금개혁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러나 마치 공무원들을 전부 죄인처럼 몰고 무조건 나쁜 사람으로 매도하는 분위기는 옳지 않다”며 “공무원은 물론, 법조계와 학계 의견을 골고루 듣는 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공무원 연금에 관한 정부를 정보가 독점하고 있어 시뮬레이션이 불가능하고, 대기업의 사적연금 확대를 위해 공적연금을 죽이자는 의혹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의 발언을 듣고 있던 이완구 원내대표가 끼어들었다. 이 원내대표는 공무원 연금 개혁을 연내에 마무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무슨 말씀인지 충분히 알아듣겠다. 모든 일에는 때가 있다는 말씀을 올리고 싶다.”



자칫 머쓱해질 수 있는 분위기였지만 이 원내대표가 경제살리기 입법과 관련해 “야당이 협조를 안 한다. 이재오 선배가 야당의원들 설득 좀 해달라. 아예 (야당이) 테이블에 안 나오니까 부탁 올린다”며 웃었고, 이 의원도 따라 웃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