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이명박 박근혜, 4자방 비호하면 공범"

[사진 뉴스1]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인 문재인 의원은 5일 이명박(MB) 정부에서 추진한 ‘4자방(4대강·자원외교·방산)’ 사업 비리 의혹과 관련해 “현 정권이 비호하려 든다면 우리는 두 정권을 공범관계로 보고 규탄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 참석해 "세 가지를 말하겠다"라며 강한 어조로 4자방 비리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4자방 비리는 엄청난 혈세 낭비와 함께 국토를 망가트리고 대한민국을 국제적 ‘호갱(호구고객)’으로 만들고 국방의 기본을 무너뜨린 사건”이라며 “국민이 입은 손해 이면에는 리베이트로 이득 본 사람이 수두룩할 것이다. 권력의 개입 없이는 일어날 수 없는 권력형 비리”라며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국정조사와 별도로 4자방 비리의 진상을 스스로 철저히 조사하고 그 결과를 국민 앞에 내야 한다. 정부가 가진 조사·감사·수사권을 총동원해 전모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렇듯 당내 친노그룹 좌장인 문 의원이 4자방 비리에 대해 강력한 규탄 의사를 밝힌 가운데 자원비리 관련 조사위원엔 친노계 의원들이 결집했다.



자원개발국부유출 대책위원장에 노영민 의원이 임명된 이후 홍영표(광물공사)·전순옥(한전 및 발전사) 의원이 '에너지 공기업 조사팀' 조사위원을 맡았다.



'VIP(대통령) 등 자원외교 조사팀'에는 최민희(VIP 및 특사자원외교, BH 관여 내용조사)·김현(로비의혹조사) 의원 등이 참여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