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군 함정 10년간‘짝퉁 방열 팬’썼다

값싼 대만산 방열 팬(fan)이 고가의 프랑스산 제품으로 둔갑해 10년간 우리 해군과 육군의 주력 무기에 쓰여온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이 군은 경찰 수사 전까지 이런 사실을 파악조차 못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4일 ‘짝퉁 팬’을 만들어 방위산업체에 납품한 혐의(사기)로 N사 이모(50) 대표를 구속하고 직원 정모(32)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방열 팬은 전자·통신 장비의 내부 열을 방출시켜 과열과 오작동을 막는 통풍 장치다.



싼 제품 ‘프랑스산’라벨 붙여
위조 팬 10만 개 만들어 납품
14억원 챙긴 업체대표 구속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1999년 프랑스 E사의 방열 팬에 대한 국내 독점 판매권을 확보한 뒤 방산업체에 납품해 왔다. 그런데 방위사업청 등이 2004년부터 대부분의 군수물품에 세계적으로 품질을 인정받는 E사의 방열 팬을 쓰도록 설계도면을 작성하면서 이씨의 독점 시장이 만들어졌다. 이때 이씨는 프랑스산 방열 팬보다 가격이 세 배가량 싼 대만 D사의 제품을 접한 뒤 짝퉁 팬을 납품하기로 마음먹었다. 이후 그는 E사 제품의 수입을 중단하고 대신 D사의 방열 팬을 들여왔다.



 이씨는 가짜 품질보증서를 만들고 위조 라벨까지 붙인 뒤 개당 4~6달러짜리 대만산 방열 팬을 12~50달러에 달하는 프랑스산으로 둔갑시켜 방산업체 32곳에 납품했다. 연 매출은 40억원까지 올랐다. 이 같은 10만여 개의 짝퉁 팬은 해군의 차기 상륙함인 4500t급 천왕봉함의 레이더를 비롯해 호위함인 2500t급 인천함의 수중음파탐지기, 한국형 차기 고속정인 570t급 윤영하함의 위성통신장비 등 우리 군의 주력 함정에 그대로 쓰였다. 또 육군 K-9 자주포의 탄약 운반차량과 전기전자장치 성능 실험장비에도 장착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의 짝퉁 팬은 KT가 전국에 설치한 중계기 1만4000여 대에도 들어갔다. 이씨는 하자 보수 요청이 잇따랐을 때에도 또 다른 가짜 팬으로 교체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이런 수법으로 10년간 14억여원을 부당하게 챙긴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군은 설계와 다른 짝퉁 팬이 쓰인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 짝퉁 팬이 장착된 군용장비가 얼마나 잦은 고장을 일으켰는지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 군과 방산업체가 군사기밀을 이유로 경찰에 관련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군과 방위사업청에 가짜 팬에 대한 정확한 실태 조사를 의뢰한 상태”라고 말했다.



  수원=윤호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