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정대·김원일·남진우·르브렝…대상문학상 수상자로 선정

엘렌 르브렝
시인 박정대(49)씨와 소설가 김원일(72)씨가 제22회 대산문학상 시와 소설 부문 수상자로 각각 선정됐다. 박씨의 수상작은 시집 『체 게바라 만세』(실천문학사), 김씨의 수상작은 장편소설 『아들의 아버지』(문학과지성사)이다. 평론 부문은 소설 평론집 『폐허에서 꿈꾸다』(문학동네)를 낸 남진우(54)씨가, 번역 부문은 박완서의 장편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를 불어로 번역해 출간한(『Hors les murs』) 엘렌 르브렝(79) 전 서강대 불문과 교수가 각각 선정됐다.



김원일씨는 “아직도 쓴다는 데 대한 격려인 것 같다”고 했고, 2007년 시 부문 대산문학상을 받은 바 있는 남진우씨는 “동료 문인들에게 결례인 것 같아 미안하다”고 했다.



 르브렝의 번역은 김화영씨 등 심사위원들로부터 원래 불어작품인 것처럼 자연스럽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작품에 흠뻑 빠져들어 번역해서인지 작업하는 내내 행복했다”고 말했다. 시상식은 2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신준봉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