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미동포 명문가 부담? 스트레스 아닌 축복이죠…공부는 우리 집안 전통

스티븐 아릭 고는 고광림 박사 집안의 장남 고경주 전 미 보건부 차관보의 2남1녀 중 맏이다. 미들네임인 아릭은 레바논계 어머니 성(姓)에서 왔다. [안성식 기자]


재미동포 명문가 고(故) 고광림 박사 집안의 장손 스티븐 아릭 고(32·한국명 고원영)가 삼대째 법률가의 길을 걷게 됐다. 할아버지와 삼촌(고홍주 전 미 국무부 차관보)에 이어서다. 스티븐 고는 지난 8월 미국 연방검사에 임용됐다. 임용심사가 끝나면 법무부에서 국제 사법공조 업무를 맡게 된다. 그는 “국제법 전통이 내 피에 흐르는 모양”이라며 “장손으로 대를 이어 민주주의·인권·국제법에 기여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3대째 법률가 길 걷는 스티븐 고
국제법 전공 … 미 연방검사 임용돼
아버지·삼촌은 행정부 차관보 지내



 미국 하버드대·코넬대, 영국 케임브리지대를 나온 스티븐 고는 2010~13년 네덜란드 헤이그의 국제형사재판소(ICC)와 유고전범재판소(ICTY)에서 근무했다. 지난 8월까진 미 국제법학회(ASIL)에서 학술지 편집장을 맡았다. 서울대·경희대에서 강연을 하기 위해 지난달 말 한국을 찾은 그를 만났다. 다음은 일문일답.



스티븐 고(왼쪽)가 2010년 할아버지 고향 제주 하귀1리 ‘고광림 박사 가족 현양비’ 앞에서 여동생 캐서린 고와 함께 찍은 사진. [사진 스티븐 고]
 -할아버지·할머니는 어떤 분인가.



 “할아버지(고광림 박사)는 한국을 사랑하고 한국인임을 자랑스러워하셨다. 국제법을 전공한 이유가 한국이 더 이상 외세에 침략받지 않도록 만들겠다는 취지였다고 한다. 자식들에게 하늘처럼 넓은 마음을 가지라고 가르치셨다. 할머니(전혜성 박사)는 재능보단 성격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하셨다. 식탁에선 늘 ‘지금 가진 것에 감사해 하고, 그걸 되돌려줘야 한다’는 내용의 기도를 하신다.”



 -어떻게 공부했나.



 “공부는 집안의 전통이다. 집에 일단 들어오면 책을 잡는 게 자연스러웠다. 공부가 즐거웠다. 아버지(고경주 전 미 보건부 차관보)는 내 첫 선생님이다. 나에게 읽기와 수학을 가르치셨다. 그리고 열정을 갖고 공부할 대상을 찾아보라고 하셨다. 나는 국제법을 선택했다.”



 -한번이라도 부모 속을 썩여본 적 있나.



 “(한참 생각한 뒤) 사소한 게 있었다. 16세 때 처음 차를 몰았다. 아버지가 ‘오후 11시까지 돌아오라’고 하시길래 시간에 맞춰 귀가했다. 아버지는 좀 더 일찍 들어오길 바라셨다. 그래서 ‘첫 운전이라 원칙이 없었구나’라며 나와 상의해 귀가시간을 정하셨다. 아버지는 항상 원칙을 말씀하셨다. 원칙이 정해진 뒤론 나는 거기에 따랐다.”



 -명문가의 장손이라는 게 부담되지 않았나.



 “그런 질문 많이 받아봤다(웃음). 책임감을 느끼지만 스트레스라고 느껴본 적 없다. 고씨 가족의 일원인 게 축복이기 때문이다.”



 -왜 ICC와 ICTY에 지원했나.



 “국제법학도로서 국제 사법정의의 현실을 보고 싶었다. 어떤 평화도 정의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믿는다. ICC와 ICTY가 완벽하진 않지만 국제 사회의 희망이다.”



 -한국에 대해 얼마만큼 아나.



 “2009년 서울에 머물면서 한국어를 배웠다. 한국 역사책을 읽었고, 할머니에게서 한국 역사를 배웠다. 한국인의 피가 흐르는 게 자랑스럽다. 한국인은 강하다. 그래서 20세기 수많은 고난을 극복할 수 있었다. 고려의 불교, 조선의 유교, 광복 이후 서구적 가치 등 이 모든 게 요즘 한국에서 혼합됐다. 그래서 한국인은 역동적이다. 해외에서 한국 학생들을 많이 만났다. 그들은 한국적 가치관과 글로벌 마인드를 함께 가졌다. 또 매우 열정적이다. 그들에게서 내가 많이 배웠다.”



 -앞으로 계획은.



 “언젠가는 대학으로 돌아가고 싶다. 아버지와 삼촌은 교직과 공직을 통해 학문과 세상에 기여하는 모범을 보여주셨다. 나도 그 길을 따라가고 싶다.”



글=이철재 기자

사진=안성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