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사] 박성관 대유위니아 대표 外

박성관 대유위니아 대표



가전업체 위니아만도가 ‘대유위니아’로 이름을 바꾸고, 박성관(56·사진) 전무를 신임 대표이사(사장)로 선임했다. 자동차 시트업체 대유에이텍은 4일 위니아만도 지분 70%를 인수했다고 공시했으며, 위니아만도는 주주총회를 거쳐 회사명을 대유위니아로 변경했다.





◆한솔교육 ▶상무보 김인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