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전에서 500년 된 미라 발견…단양 우씨 17세손 추정















대전에서 약 500년 전 미라가 발견됐다. 대전시립박물관은 지난 1일 서구 도솔산(갈마동 산 16-1)에서 조선 중종 때(1500년대 중반) 인물인 우백기(단양 우씨)의 미라와 수의를 수습했다고 3일 밝혔다.



시립박물관에 따르면 우백기는 우세건(1497~1529)의 넷째 아들로 단양 우씨 17세손으로 추정된다. 족보에 생몰연대는 나와 있지 않다. 다만 조선시대 궁중 음식을 담당하던 관청 사옹원의 봉사와 태조의 계비인 신덕왕후를 모신 정릉의 참봉직을 지낸 인물로 기묘사화 때 화를 입었다고만 기록돼 있다.



묘소가 있던 곳은 조선시대부터 단양 우씨 세장지(世葬地)였다. 도시개발로 대부분 묘소가 이장되고 남은 1기를 옮기던 과정에서 미라가 출토됐다. 시립미술관은 미라와 시신을 싼 대렴의(大斂衣)를 수습한 뒤 부패방지를 위해 보존처리 전문기관으로 우송했다.



시립미술관은 미라의 주인공이 우백기가 맞을 경우 출토된 옷이 복식사에서 주요한 학술 자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신진호 기자 zino14@joongang.co.kr

사진=대전시립박물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