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송인 전제향 오늘 결혼



















방송인 전제향(32)이 3일 오후 서울 소공동 더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두 살 연상의 일반인과 웨딩마치를 올린다. 예비 남편은 회사원으로 지인의 소개로 만나 약 1년 전부터 연인이 됐다. 신랑은 카이스트 학사, 석사, 박사를 마치고 MBA를 졸업한 인재로 알려졌다. 이들은 결혼식을 치른 후 네팔 안나푸르나로 신혼여행을 떠난다. 전제향은 "산악인 故 박영석 대장을 기리는 의미로 여행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박 대장과는 사회복지재단일을 함께한 인연이 있다.

전제향은 지난 1일 드레스를 미리 입어보면서 SNS를 통해 “오늘 드레스 가봉을 마쳤습니다. 기분이 묘합니다"며 새 신부의 설레임을 밝혔다. 그는 현재 EBS ‘나눔 0700’을 7년째 진행을 맡고 있으며 한 대학에서 보육교사 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해 공부에 전념하고 있다. 전제향은 2001년 미스 해태 진에 당선, 방송계에 데뷔했으며 EBS와 TBS 교통방송 등에서 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결혼식 사회는 윤인구아나운서가 맡았다.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