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삶 바꾸는 지방자치 … 시·도지사에게 길을 묻다

하나같이 “취임 전이 편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지금이 보람은 크다”는 말을 잊지 않았다. 광역시장과 도지사들 얘기다. 때론 자신의 지역뿐 아니라 나라 걱정도 쏟아냈다. 지난 7월 1일 취임하고 넉 달이 지난 이들의 인터뷰를 연재한다. 첫 회는 홍준표(사진) 경남도지사다. 그는 특유의 직설화법으로 “일 안 하는 공무원·국회의원의 도둑놈 심보를 고쳐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