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관광우주선 시험비행 중 폭발



버진갤럭틱의 상업용 우주선 ‘스페이스십2’가 지난달 31일 미 캘리포니아에서 시험비행 중 폭발했다. 운반용 비행기에서 분리돼 엔진을 점화한 이 우주선은 성층권으로 상승하던 도중 폭발(아래 사진)해 모하비 사막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조종사 2명 중 1명이 사망하고 1명은 중상을 입었다. 괴짜 경영자로 알려진 리처드 브랜슨 회장이 이끄는 영국 버진그룹 산하인 버진갤럭틱은 1인당 25만 달러(2억7000만원)를 내고 우주 관광을 하는 상품을 내년부터 운영할 예정이었다. [모하비 AP=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