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일 한국인 차별 중단하라" 거리로 나온 도쿄 시민

[앵커]

일본 극우단체들의 혐한 시위와 증오 발언, 이른바 헤이트 스피치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표현의 자유라는 이유로 이를 사실상 내버려둬왔는데요. 결국 보다 못한 양심있는 도쿄 시민들이 거리로 나섰습니다.

이정헌 특파원입니다.


[기자]

극우단체의 민족과 인종 차별 중단을 촉구합니다.

[차별을 중단하라! 차별을 중단하라!]

재일 한국인에 대한 증오발언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입니다.

[이시다 요시노리/도쿄 시민 : (헤이트 스피치를) 절대 용서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행사에 참가했습니다.]

1963년 인종차별에 반대하던 미국 흑인들의 워싱턴 대행진처럼 도쿄 시민 천여 명이 거리로 나섰습니다.

도쿄 대행진은 지난해 9월에 이어 두번째 열렸습니다.

일부 참가자들은 이처럼 한복과 기모노를 입고 손을 잡은 채 행진했는데요.

차별 없는 세계를 아이들에게 물려주자고 외쳤습니다.

지난 8월 유엔 인종차별 철폐위원회의 권고를 무시하고, 규제에 소극적인 아베 정부도 비판했습니다.

[기노 도시키/도쿄 대행진 실행위원회 대표 : 표현의 자유는 대단히 중요하지만 인간 차별과 헤이트 스피치의 자유는 없습니다.]

야당 의원은 규제 법안을 이달 중 발의하기로 했습니다.

[아리타 요시후/일본 민주당 참의원 : 각 정당이 일치해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법안을) 추진하는 건 당연합니다.]

혐한시위와 헤이트 스피치에 맞선 평화와 공존의 목소리가 일본 내에서 조금씩 커져가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혐한 발언 그만둬" 극우끼리 언쟁…실상은 정치쇼?혐한단체 대표 호통치던 극우 정치인, 꿍꿍이 알고보니도 넘은 혐한·반한 보도로 신뢰 잃은 산케이한국자유총연맹 "산케이신문 허위보도 사죄 요구"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