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개골 절개 안하고 뇌수술할 수 있는 로봇 개발











두개골을 절개하지 않고 뇌수술을 할 수 있는 방법을 국내 연구진이 찾아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의공학연구소는 연세대·KAIST 연구진과 공동으로 미세수술용 ‘능동 캐뉼라(active cannula)’ 로봇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캐뉼라는 의료용으로 쓰이는 금속관을 가리킨다. KIST의 로봇은 캐뉼라에 모터를 달아 상하좌우 90도로 자유롭게 구부러지도록 만든 것이다. 인체에 삽입되는 부분은 바깥지름이 4㎜에 불과하지만 500g의 무게를 지탱할 수 있는 고강성(high stiffness)을 갖췄다. 끝단에는 종양 조직을 떼어낼 수 있는 겸자(forceps)가 장착됐다. 집도의는 내시경으로 뇌 안쪽을 들여다 보며 로봇을 조작해 수술을 한다. 조종장치는 집도의의 양팔과 손목, 손가락 움직임을 모방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또 몸체를 최대한 줄여 좁은 수술실 안에서 집도의와 보조의의 움직임을 방해하지 않도록 설계됐다.



KIST와 연세대는 이날 카데바(사체)를 이용해 수술실험을 했다. 지난 6월에 이어 두번 째 실험이었다. KIST 강성철 박사는 “새로 개발한 로봇은 기존에 수술로봇을 사용할 수 없었던 뇌·척추·안구 등의 미세수술에 광범위하게 쓰일 수 있을 것”이라며 “임상실험을 통해 실제 환자 수술에 쓰일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로봇 개발은 KIST 의공학연구소 바이오닉스 연구단의 강성철·이우섭·김계리 박사가 주관하고 연세대 의대 세브란스 병원 신경외과의 김선호 교수, KAIST 기계공학과 권동수 교수가 참여했다.



김한별 기자 id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