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라바 지하철, 운행시작…언제부터 '꿈틀'? 내부 들여다보니



어린이에게 인기가 많은 캐릭터 ‘라바’가 지하철로 기어나온다.



서울시는 다음달 1일부터 지하철 2호선 열차 10량 안팎을 라바 캐릭터로 전면 포장해 운행한다.



라바는 빨강·노랑 애벌레 두 마리가 등장하는 코미디 장르의 국산 애니메이션이다. 2011년 KBS를 통해 처음 방영되기 시작, 현재 시즌3가 케이블 채널에서 방영 중이며 전 세계 100여 국가에 수출되고 있다.



서울 라바 지하철은 2호선 1편성(10량)의 안과 밖에 모두 다른 콘셉트로 포장된다. 5개 홀수칸은 테마존으로, 나머지 짝수칸은 코믹존으로 구성했다. 홀수칸에는 ▲라바와 친구들 ▲라바 카툰 세상 속으로 ▲라바를 찾아라 ▲라바와 함께 떠나 ▲라바와 독서여행 등 다섯 개의 테마로 꾸며져 있다. 짝수칸은 ▲라바와 지하철 여행 ▲라바와 웃어봐 ▲레드와 옐로우 ▲라바와 파티를 ▲라바와 세상 밖으로 등 다소 우스꽝스러운 캐릭터가 표현되어 있다.



첫 차는 11월 1일 오전 11시22분 신도림역(시청 방면)에서 탈 수 있다. 평일과 토요일에는 하루 8회, 공휴일에는 하루 7회 운행하며 수요일은 열차 정비로 인해 운행하지 않는다. 보통 1시간 30분 간격으로 운행되는데 예를 들어 시청역을 10:02에 지났으면 다음번에는 11:32에 지나가는 식이다.



서울시 도시교통본부는 “출퇴근 시간대 혼잡 등으로 인해 열차 간격이 조정될 수 있으니 각 역에 게시된 서울 라바 지하철 시간표를 꼭 확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시민 안전을 위해 포장소재는 불에 잘 타지 않는 방염원단을 사용했으며, 비상통화장치나 소화기 등은 가리지 않도록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울 라바 지하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