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0억원대 해상유, 육상에 불법유통한 조직 적발

대기 오염이 심한 1000억원대 고유황 벙커C유(일명 ‘해상유’)를 빼돌려 육상에서 판매한 5개 조직 102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 광역수사대는 30일 이 같은 혐의(석유 및 석유대체연료사업법 위반)로 김모(40)씨 17명을 구속하고 박모(37)씨 등 6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또 이들로부터 해상유를 싸게 사서 사용한 섬유업체 대표 이모(56)씨 등 21명을 대기환경보존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구속된 김씨 등은 지난 2012년 8월부터 지난달까지 부산시 동구 초량동 소재 부산항 4부두에서 육상에서의 황 성분이 기준치보다 10배 정도 높은 고유황 벙커C유 1억700만L(시가 1177억원 상당)를 폐유로 위장해 밀반출한 뒤 경기도 일대 섬유업체 등에 보일러유 용도 등으로 판매한 혐의다. 이들은 해상유 운송 과정에 기름을 남겨오거나 다시 싼값에 사오는 방법으로 해상유를 확보해 부산항 일대에서 활동하는 딜러들을 통해 전국 각지에 판매했다.



이들은 부산항 제4부두가 항만 공사로 인해 차량통제가 되지 않고, 부두 내에 대형 화물 주차장이 있어 범행에 사용되는 탱크로리가 의심 없이 자유로이 출입이 가능하다는 점을 노려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구속된 17명은 부산 지역에서 선박 기름탱크(유창) 청소업체, 급유업체, 정제유 공장 등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부산 지역 조직폭력배인 4명(1명 구속)은 자신들이 조직폭력배라는 점을 내세워 보증금도 걸지 않은 채 해상유를 공급받아 육상에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불법이긴 하지만 해상유를 공급받기 위해서는 급유업체에 수억원의 보증금을 걸어야 한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벙커C유를 부두에서 육지로 운반하는 과정에서 해경이나 세관의 단속도 교묘히 피했다. 운반 차량에 미리 바닷물 혼입장치를 설치해 단속되면 레버를 조작해 바닷물을 섞어 폐유라고 주장해 단속을 빠져 나가기도 했다. 들이 유통시킨 고유황 벙커C유는 황 성분이 3∼4% 함유돼 육상에서 사용할 경우 대기오염이 발생할 수 있어 사용이 금지돼 있다. 육상에서 사용하는 벙커C유 황 함유 기준은 0.3∼0.5% 이하이고 해상에서는 4% 이하다.



이남재 광역수사대 강력2팀장은 “이들로 인해 벙커C유 대량사용 지역인 양주ㆍ포천ㆍ연천 등 섬유업체 밀집 지역과 파주ㆍ고양 등 화훼단지 밀집 지역의 정품 벙커C유 유통 구조가 붕괴되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앞으로 한국석유관리원과 공조해 불법 유통되는 해상유 유통에 대한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